LIFESTYLE 22nd ANNIVERARY SPECIAL

22살은 청춘이지만, 잡지 시장에서 22살은 ‘연륜’으로 통할 세월이다.

2018.09.12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22살은 청춘이지만, 잡지 시장에서 22살은 ‘연륜’으로 통할 세월이다. 
종이 잡지의 숱한 부침 속에서 22년은 녹록지 않은 시간이었고, <더 네이버>는 자축하듯, 그러나 담백하게 축하의 자리를 마련했다. <더 네이버>와 함께한 각 브랜드의 여성 리더 22명을 셀레브레이션 화보에 초대했고, 특급 호텔에선 축하의 생일상을 보내왔다. 9월호는, 유독 뜨겁고 치열했다.

 

 

 

 

더네이버, 라이프스타일, <더네이버>22주년 기념

CREDIT

EDITOR : 더네이버PHOTO : 더네이버

아이매거진코리아닷컴, 더네이버, 동방유행
©imagazinekorea.com,
©theneighbor.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