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노출의 미학

바스트의 볼륨부터 매끈한 다리까지, 노출에도 선택과 집중이 필요하다.

2022.07.13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니플 프리부터 언더붑까지

선구적인 스타일 아이콘을 중심으로 여성의 가슴 해방에 대한 시도는 끊임없이 존재했다. 1990년대에는 속옷은 생략한 채 리자 브루스의 은빛 시스루 드레스를 입고 파티에 등장한 케이트 모스가 있었고, 그보다 앞선 1960년대에는 영화 시사회에서 얇은 블랙 드레스 너머로 당당히 가슴을 드러낸 제인 버킨이 있었다. 이러한 계보는 마일리 사일러스와 리한나 등과 같은 동시대 팝스타들로 이어져 더욱 대담하게 진화 중이다. 눈에 띄는 변화는 과거 런웨이나 무대 위에서 목격할 수 있었던 수위 높은 가슴 노출이 점점 리얼웨이로 번지고 있다는 점이다. 시작은 ‘니플 프리’였다. ‘브라렛’의 유행으로 가슴을 옥죄는 와이어와 패드에서 간신히 숨통을 튼 여성들은 이제 이마저도 벗어 던지는 추세다. 옷 위로 슬쩍 비치는 니플의 실루엣을 굳이 숨기려 하지도 않는다. 블루마린과 디올 컬렉션 속 모델들처럼 오히려 더 얇고 타이트한 톱을 대수롭지 않게 입고 거리를 활보한다. 또한 끌로에의 드레스나 버버리의 컷아웃 캣슈트 룩처럼 브라를 생략한 채 데콜테부터 명치까지 시원하게 드러내는 것도 이제 더는 놀라운 광경이 아니다. 하지만 뭐니 뭐니 해도 최근 가장 뜨거운 이슈는 단연 ‘언더붑’ 패션이다. 극단적으로 잘라낸 크롭트 톱이나 브라톱 아래로 가슴의 그늘진 실루엣을 드러내는 것인데, 코페르니와 자크뮈스 등 Z세대가 열광하는 브랜드들을 중심으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가슴 노출은 여전히 민감하고 난도 높은 영역이지만, 이왕 도전해볼 요량이라면 당당하고 과감한 애티튜드로 임할 것.  

 

 

 

 

원하는 스폿을 원하는 만큼 드러내기

크롭트 톱과 로라이즈 트렌드의 화려한 귀환으로 허리를 드러내는 것쯤은 대수롭지 않은 시절이 도래했다. 과거 ‘배꼽티’로 불리던 크롭트 톱의 면적은 손바닥만 한 수준으로 줄어들어 노출 범위가 배와 갈비뼈, 심지어는 아래 가슴까지 확장했고, 바지의 허릿단은 점점 아래로 하강해 장골 아래까지 도달했다. 이런 경향에 대해 논할 때 미우미우를 절대 빼놓을 수 없는데, 미우미우는 여기서 더 나아가 허리선 위로 로고 언더웨어의 밴드를 슬쩍 노출하며 스타일링의 완성도를 높였다. 허리를 통째로 드러내는 것이 아무래도 부담스럽다면 이번 시즌 유독 허리로 집중된 컷아웃 디테일을 주목하자. 배 혹은 허리선, 장골 등 위치와 면적, 그리고 형태에 따라 과감하거나 혹은 은밀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열심히 단련한 복근만 은근히 드러내고 싶다면 아크네와 디비전처럼 블라우스의 단추를 명치 위치에 단 하나만 채울 것. 걸을 때마다 나풀거리는 옷깃 사이로 보일 듯 말 듯한 복근이 오히려 더 관능적으로 느껴진다.  

 

 

 

은근하게 혹은 대담하게 

슬릿은 원래 편안한 움직임을 위해 고안된 디테일이었다. 하지만 이번 시즌 장골 높이까지 필요 이상으로 올라간 슬릿 디테일의 목적은 그뿐만이 아닌 듯 보인다. 발렌티노와 스타우드는 드레스의 스커트 단에 슬릿 디테일을 깊게 침투시켜, 걸음걸이에 따라 아슬아슬한 노출이 반복되는 우아하면서도 섹슈얼한 드레스를 완성했다. 더 나아가 베르사체는 힙 아래까지 바짝 잘라내 이미 충분히 아찔해 보이는 마이크로 미니드레스에 슬릿까지 더한 더욱 과감한 룩을 선보이기도 했다. 한편 미우미우는 스커트의 포켓 안감까지 드러날 정도로 대범하게 커팅한 마이크로 미니스커트를, 샤넬과 지암바티스타 발리는 다리의 실루엣을 은근하게 내비치는 시스루 소재의 스커트를 선보이며 각선미를 드러내는 다양한 아이디어를 제시했다.    

 

 

 

 

 

 

 

더네이버, 패션, 패션트렌드

CREDIT

EDITOR : 김재경PHOTO : Imaxtree

아이매거진코리아닷컴, 더네이버, 동방유행
©imagazinekorea.com,
©theneighbor.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