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AUTY 캐비어의 강력한 에너지가 피부에 주는 힘

캐비아가 지닌 강력한 에너지가 피부의 시간을 되돌려주는 라프레리의 스킨 캐비아 솔루션.

2019.11.18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LA PRAIRIE 스킨 캐비아 리퀴드 리프트 50ml LA PRAIRIE 스킨 캐비아 럭스 크림 프리미어 50ml,  100ml

 

BEST-SELLER
피부를 건강하게 유지하기 위한 필수 조건은 바로 수분과 탄력. 이 두 가지 조건을 한 번에 충족하기란 쉽지 않은 법. 라프레리는 캐비아 성분에 주목했고, 결과는 대성공이었다. 해양 DNA와 오메가3 지방산, 풍부한 비타민과 단백질까지 모두 함유한 캐비아 성분이 라프레리의 독자적인 기술력을 통해 놀라운 피부 변화를 이끌어내는 데 성공한 것. 캐비아의 특별한 효능을 라프레리를 대표하는 스킨케어 라인인 스킨 캐비아 컬렉션에 고스란히 담았다. 그중에서도 가장 눈여겨봐야 할 것은 바로 베스트셀러 아이템 2가지. 캐비아 추출물이 피부 본연의 재생 과정을 도와 피부 손상을 예방하는 동시에 탄력과 윤기를 되찾아주는 스킨 캐비아 리퀴드 리프트가 그 첫 번째 주인공이다. 캐비아에서 직접 얻어낸 천연 리프팅 에이전트는 황금빛 캡슐에 담겨 한층 신선한 안티에이징 효과를 선사한다. 피부에 즉각적이면서도 강력한 리프팅 효과를 전하고, 피부 탄력을 꾸준히 끌어올려 어느새 몰라보게 건강해진 피부를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어드밴스드 트리-펩타이드가 피부 탄력 구조를 재구축하고, 식물성 릴랙싱 추출물이 피부 표정 근육의 수축을 억제해 진한 주름도 팽팽하게 펴주는 놀라운 주름 개선 효과를 경험할 수 있다. 베스트셀러 아이템으로 선정된 또 하나의 제품은 바로 스킨 캐비아 럭스 크림 프리미어다. 전에 볼 수 없던 캐비아의 잠재력을 모두 끌어내 담은 캐비아 과학의 집결체로 라프레리만의 최첨단 생명공학 연구로 개발된 복합 성분인 익스클루시브 쎌루라 콤플렉스를 함유해 피부 세포에 활력과 생기를 충전하고 눈에 띄는 퍼밍, 리프팅 효과를 선사하는 크림이다. 라프레리를 대표하는 스킨케어를 직접 경험해보고 싶다면, 그동안 수많은 여성의 피부 탄력을 책임져온 베스트셀러, 스킨 캐비아 리퀴드 리프트와 스킨 캐비아 럭스 크림 프리미어를 추천한다.

 

 

LA PRAIRIE 스킨 캐비아 럭스 아이 리프트 크림 프리미어 20ml LA PRAIRIE 스킨 캐비아 아이 리프트 20ml 

 

NEW-COMER
피지선이 분포하지 않아 피부의 다른 곳에 비해 쉽게 건조해지고, 노화 징후도 가장 먼저 드러나는 부위, 눈가. 라프레리는 노화 고민이 큰 눈가를 위한 아이 케어 솔루션 2가지를 선보인다. 그중 가장 최근에 출시된 스킨 캐비아 아이 리프트에 주목해보자. 이 제품은 눈가 전체, 그리고 눈썹에까지 작용하는 아이 세럼으로 눈가의 주름과 탄력 개선에 효과적인 해답을 제시한다. 캐비아에서 추출한 강력한 포뮬러의 조합으로 탄생한 익스클루시브 쎌루라 콤플렉스를 함유한 이 제품을 꾸준히 사용하면 강력한 리프팅 효과로 인해 눈이 커지며 눈가와 눈썹 라인이 또렷해지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처지기 쉬운 위 눈꺼풀에 탄력이 차오르고, 눈꼬리 주변에 자리 잡은 주름이 눈에 띄게 감소하며 눈빛이 한층 생기 있어 보이는 효과를 체험할 수 있는 것. 이와 함께 사용하면 강력한 시너지 효과를 선사하는 스킨 캐비아 럭스 아이 리프트 크림 프리미어는 눈가의 잔주름부터 깊은 주름, 탄력 저하, 부기와 다크서클, 건조함 등의 복합적인 눈가 고민을 한꺼번에 해결해주는 놀라운 효과를 지니고 있다. 또 눈가에 매끄러운 탄력막을 형성하는 바이오폴리머 단백질 성분을 함유해 새로운 텍스처가 눈가 피부에 편안함을 더하는 동시에, 콜라겐 재형성과 피부 표면의 재생을 촉진해 노화 흔적을 말끔하게 제거해준다. 라프레리가 선보이는 이토록 강력하고 섬세한 아이 케어 솔루션을 만나면, 눈가에 자리 잡은 세월의 흔적을 뿌리 뽑는 데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을 것이다. 

 

 

 

 

더네이버, 라프레리, 스킨 캐비아 솔루션

CREDIT

EDITOR : 김주혜PHOTO : 김도윤

아이매거진코리아닷컴, 더네이버, 동방유행
©imagazinekorea.com,
©theneighbor.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