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커팅 스타일에 따른 다이아몬드의 아름다움

다이아몬드의 반짝임은 원석을 어떻게 연마하느냐에 따라 달라지는 법. 내가 원하는 다이아몬드의 형태는 무엇일까?

2019.09.23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CUSHION CUT
쿠션을 닮아 그 이름이 붙은 쿠션 컷은 라운드와 스퀘어 컷의 장점만을 혼합했다. 정사각형의 각진 모서리를 둥글게 만들어 볼륨을 강조한 것이 특징. 티파니의 옐로 다이아몬드가 쿠션 컷을 더욱 유명하게 만들었다. 광채를 도드라지게 하는 브릴리언트 컷을 이용해 휘황한 빛도 느낄 수 있다. 

TIFFANY & CO.  아름다운 광채를 사방으로 뿜어내는 쿠션 컷의 티파니 솔리스트 쿠션 컷 더블 헤일로 웨딩 링 가격 미정. 

 

 

PRINCESS CUT
세련된 분위기가 으뜸인 정사각형의 프린세스 컷은 사각형 다이아몬드의 모서리를 깎아내지 않는 유일한 커팅이다. 그만큼 면적이 넓고, 다이아몬드 원석을 연마할 때 소모되는 중량이 라운드 컷보다 적어 같은 중량의 라운드 형태보다 가격이 낮다. 프린세스 컷의 4개 면을 들여다볼 때 보이는 모자이크 면에서는 수려한 무지갯빛이 난다.  

BVLGARI 별다른 장식 없이 프린세스 컷 다이아몬드만을 강조한 그리페 컬렉션 가격 미정. 

 

 

HEART CUT
전통적으로 유럽 왕족이 혼례품으로 주고받았던 하트 컷 다이아몬드는 화려하고 로맨틱한 느낌이 강해 취향이 뚜렷한 사람에게 인기가 좋다. 특성상 정확한 좌우 대칭을 요하기 때문에 정교한 기술이 필요하며, 커팅 면이 59측면으로 다이아몬드 중 휘광성이 가장 뛰어나다. 

TIFFANY & CO. 비드 세팅 다이아몬드가 하트 형태 다이아몬드를 감싸고 있는 티파니 솔리스트 하트 셰이프 헤일로 웨딩 링 가격 미정. 

 

 

OVAL CUT
라운드 브릴리언트 컷과 함께 웨딩 링에 많이 쓰이며 유색 보석에도 자주 활용되는 커팅이다. 비율과 균형에 따라 묘하게 느낌이 달라지는데 타원형의 유려한 라인은 언제나 우아한 분위기를 선사한다. 손가락이 길고 가늘어 보이는 착시 효과도 있다.  

VAN CLEEF & ARPELS 신비로운 꽃잎을 표현했다. 오벌 컷 다이아몬드를 페어 컷 다이아몬드가 받치고 있는 형상의 페탈 모티프 솔리테어 링 가격 미정. 

 

 

EMERALD CUT
에메랄드 컷은 층층이 커팅을 적용한 직사각형에 모서리를 계단처럼 자른 형태다. 커팅 면이 50면이라 비교적 광채는 덜하지만 면이 넓어 다이아몬드의 투명한 면면이 고스란히 드러난다. 그만큼 내포물이 쉽게 보이기 때문에 에메랄드 컷에 쓰인 원석은 품질이 좋을 수밖에 없다. 

CARTIER 에메랄드 컷 다이아몬드를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가 촘촘히 둘러싼 까르띠에 데스티네 솔리테어 링 가격 미정. 

 

 

PEAR CUT
서양의 배 모양을 닮은 페어 컷. ‘물방울 다이아’라는 별칭이 더 익숙한 다이아몬드다. 고전적이고 고아한 분위기기 감돌아 목걸이에도 많이 사용한다. 페어 컷은 라운드 커팅의 변형이라 원석의 원래 형태가 어느 정도쯤은 있어야 연마할 수 있는데, 라운드 컷에 비해 내포물이 잘 보이지 않고 색상도 일정하게 관찰하기 어려워 커팅이 꽤 까다로운 축에 속한다. 

FRED 중앙의 페어 컷 다이아몬드와 다이아몬드를 촘촘하게 파베 세팅한 플래티넘이 조화로운 러브라이트 인게이지먼트 링 가격 미정.  

 

 

ROUND BRILLIANT CUT
거의 모든 사람의 뇌리에 자리 잡고 있는 다이아몬드 형태다. 원석을 58면체로 연마하는 브릴리언트 컷을 이용해 가장 이상적이고 완벽한 라운드 모양으로 만든다. 커팅 과정에서 원석의 손실이 큰 터라 같은 캐럿의 다이아몬드에 비해 가격이 높지만 다이아몬드의 광채를 가장 극대화하는 커팅이기도 하다. 

BOUCHERON 밴드의 우아한 곡선이 라운드 브릴리언트 컷 다이아몬드를 빛내주는 퐁 드 파리 솔리테어 링 가격미정. 

 

 

 

 

더네이버, 주얼리, 다이아몬드 링, 컷

CREDIT

EDITOR : 홍혜선PHOTO : 각 브랜드

아이매거진코리아닷컴, 더네이버, 동방유행
©imagazinekorea.com,
©theneighbor.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