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TREND COAT BIBLE

클래식의 변주와 색다른 스타일링으로 트렌드 반열에 오른 아우터 여섯 가지 .

2018.11.27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GLOSSY ATTACK
클래식의 대명사 트렌치코트의 행보가 심상치 않다. 걸을 때마다 빛나는 글로시 소재를 입고 분위기 변신에 백팔십도 성공했기 때문. 도시적이고 차가운 느낌의 레더 소재가 주를 이루지만, 미래적인 메탈릭 컬러와 캐주얼한 PVC 소재도 곳곳에서 발견되어 선택의 폭 또한 광범위하다. 트렌드에 편승해 트렌치코트를 더욱 과감하게 즐기고 싶다면 비비드 컬러 또는 퍼프 소매로 변형된 아이템을 시도해보길. 

 

CHECK IT NOW
누구나 한 벌쯤 갖고 있는 패턴에 체크가 빠지면 섭섭하다. 이렇듯 일반적인 패턴인 체크의 열기가 뜨겁다. 특히 단정한 플래드 체크 패턴의 코트가 강세를 보이는데, 길이는 무릎을 한참 넘는 맥시 실루엣과 만나 차분한 분위기를 배가한다. 체크 코트가 무슨 트렌드냐 하는 생각이 든다면 컬러 스타킹을 매치한 발렌시아가와 다른 패턴을 믹스한 셀프 포트레이트의 룩을 참고할 것. 그 어느 때보다 힙한 체크 패턴을 만날 수 있다. 

 

 

BIGGER & BETTER
유난히 무더웠던 올여름, 한겨울엔 얼마나 추울지 벌써부터 걱정이라면 이 소식이 반가울 듯하다. 북극 한파도 두렵지 않은 오버사이즈 아우터가 트렌드로 떠올랐기 때문. 몇 겹을 껴입어도 거뜬할 듯한 커다란 실루엣은 패딩, 코트, 재킷을 막론하고 강렬한 존재감을 과시 중이다. 한층 웨어러블한 방식으로 이 트렌드를 즐기려면 사랑스럽게 어깨만 부풀린 미우미우의 레더 코트와 플라워 패턴으로 여성스러움을 가미한 질 샌더의 스타일링을 눈여겨볼 것. 

 

POWER OF CAPE
무심한 듯 툭 걸치기만 해도 우아하고 모던한 스타일을 완성해주는 케이프 코트에 주목하길. 걸을 때마다 휘날리는 맥시 실루엣의 케이프 코트가 런웨이를 점령했으니. 클래식한 가을 여인을 위한 울 소재 케이프도 멋스럽지만 날카롭고 구조적인 실루엣의 케이프, 히피처럼 자유로운 분위기의 담요 케이프 또한 주목할 만하다.

 

FUZZY CHIC
투박한 디자인 때문에 캐주얼 룩으로 여겨지던 시어링 아우터가 럭셔리의 자리를 넘보고 있다. 복슬복슬한 텍스처와 포근한 착용감, 시크한 디자인이라는 삼박자를 갖추며 시어링 아우터의 제 2막을 예고한 것. 디자인 또한 그 어느 때보다 다채롭다. 그중에서도 깨끗한 실루엣에 네크라인과 포켓, 가장자리 등에만 퍼로 포인트를 준 로에베와 프로엔자 스쿨러 등의 룩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A WILD ANIMAL
새 시즌 패션계는 얼룩말과 호랑이 등 다채로운 애니멀 프린트로 가득하다. 그중에서도 별다른 컬러나 디테일을 가미하지 않은 순수한 레오퍼드 패턴이 곳곳에서 눈에 띈다. 디자이너들은 레오퍼드 아우터에 벨트만을 더하거나 블랙 컬러와의 스타일링을 통해 패턴 특유의 야생적인 매력을 한껏 강조했다. 이로도 부족하다면? 매끈한 가죽 액세서리를 매치해보길. 특유의 강렬한 무드가 더욱 살아난다.  

 

 

 

 

 

더네이버, 런웨이, 패션트렌드, 아우터

 

CREDIT

EDITOR : 박원정PHOTO : Imaxtree

아이매거진코리아닷컴, 더네이버, 동방유행
©imagazinekorea.com,
©theneighbor.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