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호기심과 상상력이 가득한 미스치프 전시

미국 아티스트 컬렉티브 미스치프의 상상력으로 가득한 전시 <MSCHF: NOTHING IS SACRED>가 열린다. 대림미술관에서 진행되는 이번 전시는 미스치프가 그동안 선보인 작품 100여 점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최초의 미술관 전시라는 점에서 특별하다.

2023.11.30
페이스북 트위터 링크

 

미국 아티스트 컬렉티브 미스치프의 상상력으로 가득한 전시 <MSCHF: NOTHING IS SACRED>가 열린다. 대림미술관에서 진행되는 이번 전시는 미스치프가 그동안 선보인 작품 100여 점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최초의 미술관 전시라는 점에서 특별하다. 전시장은 다섯 개 세션으로 구성되며, 특히 네 번째 세션에서는 에르메스 버킨백 가죽으로 제작한 버켄스탁 샌들 ‘버킨스탁’, 현미경을 통해서만 보이는 루이 비통 가방 등 리미티드 에디션으로 선보인 작품을 만날 수 있다. 아톰 부츠로 불리는 빅 레드 부츠가 전시된 공간에서는 착용도 가능해 인증샷을 찍으며 즐기기 좋다. 기발한 발상으로 신선한 충격을 선사하는 미스치프의 전시는 2024년 3월 31일까지 진행된다. 

 

 

 

 

 

 

 

 

더네이버, 패션, 전시

CREDIT

EDITOR : 김송이PHOTO :

아이매거진코리아닷컴, 더네이버, 동방유행
©imagazinekorea.com,
©theneighbor.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