찾기
  •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DAILY PICK_Car&Tech

테스라 모델 3, 세계 최초 시승기

본격적인 양산에 앞서 테슬라 모델 3를 세계 최초로 시승했다. 초기 생산 모델인데도 모든 점이 인상적이었다. 주행감과 핸들링은 특히 더 기대된다

2017.09.27

옵션 잔치 처음 시승한 차에는 장거리 배터리(9000달러), 고급 마감재와 유리지붕 등이 포함된 프리미엄 패키지(5000달러), 향상된 기능의 오토파일럿(5000달러), 19인치 휠(1500달러), 완전 자율주행 기능(3000달러), 개선된 외장 페인트(1000달러)가 들어가 있었다. 이 모두를 합하면 3만5000달러짜리 차가 금세 5만9500달러까지 치솟는다.

 

여기 테슬라 모델 3가 있다. 이 차는 금세기 가장 중요한 탈것 중 하나다. 아무렴. 과장법은 필수다. 원조 격인 모델 S는 멀리 달릴 수 있는 전기차를 만드는 게 가능한지를 살피는 개념 입증 모델이었다. 모델 X는 전기 SUV를 만들 수 있는지 보여준 차였다. 하지만 둘 모두 대중들은 감당할 수 없을 만큼 비쌌다. 쉐보레 볼트 전기차는 비록 4만 달러도 안 되는 가격으로 주행가능거리를 한국 기준 383킬로미터까지 늘릴 수 있단 걸 보여주긴 했지만, GM의 판매에 대한 열망은 그리 크지 않았다.테슬라 CEO 일론 머스크는 달랐다. 그는 모델 3를 매년 50만 대씩 생산할 캘리포니아 프리몬트 공장에 차가 꽉꽉 들어차 벽이 터져버리길 원하는 사람이다. 그게 전기로 움직이는 교통수단이 다다를 미래다. 그리고 그것의 성공과 실패는 테슬라가 대중 시장에서 모델 3가 더 나은 차란 걸 얼마나 납득시키느냐에 달렸다. 동력계에 개의치 않으면 모델 3는 토요타 캠리 V6나 BMW 3시리즈 같은 주류 모델보다 더 좋은 차로 이해돼야 한다. <모터 트렌드>는 일론 머스크 CEO가 모델 3 양산형을 세상에 공개하기 전날, 초기에 생산된 모델 3를 최초로 시승하는 영광을 누린 바 있다. 인상적이었냐고? 대단히. 모델 S에 친숙한 사람이라면 막냇동생에게도 금세 적응될 거다. 자동차의 모든 인포그래픽은 15.4인치짜리 터치스크린을 통해 나타난다. 거의 모든 볼보에 들어간, 단순한 대시보드에 자리한 멀티터치스크린을 통해 익숙해진 풍경이다. 그리고 테슬라가 된다는 것은 아주 맛있는 소프트웨어가 차려진 전채요리 쟁반과 같다. (어디 있는지 알아채기 힘든 송풍구로부터 흘러나오는) 실내 공기는 화면을 누비는 지점들에 의해 목표로 정해진다. 그 밖에 멋진 것들? 스마트폰 무선충전기가 나란히 두 개나 자리하고 있다. 운전대의 높낮이와 깊이는 운전대에 있는 휠을 슬슬 돌려 조절한다. 옵션으로 선택하는 파노라믹 유리 지붕은 SPF 90짜리 선블록과 같은 수준으로 자외선을 차단한다. 스마트폰에 깔린 테슬라 앱은 그대로 차 키가 된다. 해당 스마트폰을 지니고 있다면 특별한 키 없이도 차에 탈 수 있고 시동을 걸 수 있다. 누군가에게 차를 빌려줘야 한다고? 신용카드 크기의 키를 주면 된다. 차를 운전할 수 있는 권한을 내준다. 모든 모델 3 차주들은 슈퍼차저를 이용할 때 돈을 내야 한다. 하지만 테슬라는 원가만 충당할 뿐 이익을 내진 않겠다고 말해왔다. 테슬라는 실내공간을 넓히기 위해 온갖 노력을 기울였다. 그리고 개인적으로는 성공한 걸로 보인다. 콤팩트카로서 모델 3는 가볍고 경쾌하다. 대시보드는 앞으로 밀려들어가면서 낮아진다. 모델 3는 모델 S와 달리 트렁크를 가졌다. 뒷좌석 머리공간을 깎아먹는 대각의 보를 없애기 위해 해치처럼 열리는 트렁크 덮개를 달았다. 앞쪽 보닛 아래에도 트렁크가 있다. 기내용 여행가방이 들어가는 정도의 공간이다. “만일 여기가 너무 크다면 꼭 확인해봐야 할 겁니다.” 프란츠 폰 홀츠하우젠 테슬라 수석 디자이너의 말이다. 어떻게 운전할까? 솟구치는 토크를 보면 모델 S와 유전자를 나눴단 게 명백히 드러난다. 모델 3에는 새로운 모터가 들어간다. 프란츠는 출력에 대한 언급을 꺼렸다. 테슬라는 모델 3의 0→시속 97킬로미터 가속 시간을 5.1초라고 밝혔다. 9000달러짜리 장거리 배터리를 비교해보면 맞는 얘기인 것 같다. 맞다. 배터리는 둘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기본형은 미국 기준으로 약 354킬로미터 (220마일)를 주행할 수 있으며 0→시속 97킬로미터 가속 시간이 6초 정도다. 장거리형은 미국 기준으로 약 500킬로미터(310마일)를 주행할 수 있다. 그렇지만 정말 기대되는 건 주행감과 핸들링이다. 전형적이고 지루한 전기 세단을 기대하고 있었다면 일론 머스크의 기풍에는 절대 관심을 기울이지 마라. 주행감은 알파로메오 줄리아 콰드리폴리오 같다. 단단하다. 나는 마치 소치 올림픽 대회전 스키 선수가 된 것마냥 꼭대기에서부터 시간을 측정하며 좌우로 커다랗게 회전하며 내려갔다. 프란츠를 미심쩍은 눈으로 흘깃거리자 그는 고개를 끄덕이며 “파이팅!”이라고 외쳤다. 모델3는 뜻밖에도 메스 같다. 흥분한 나는 운전을 하는 내내 각종 형용사들을 내뱉었다.

 

넓은 화면 운전자와 승객이 알고 싶은 모든 게 이 화면에 담긴다. 실제 그렇게 기능할 수 있을 만큼 충분히 크다. 터치스크린은 손길이 쉽게 미칠 수 있도록 대시보드로부터 떨어져 나왔다. 널찍한 느낌도 여전하다.

 

뒷바퀴굴림 모델 먼저 출시 출시 초기에는 모터가 뒤쪽에 들어가 뒷바퀴를 굴리는 모델만 제공된다. 물론 두 개의 모터가 들어간 네바퀴굴림 모델도 차후에 나올 예정이다. 앞쪽에 들어간 모터는 보닛 아래 숨은 앞쪽 트렁크 공간에 어떤 영향도 주지 않을 거다.

 

두 개의 트렁크 앞 트렁크는 가장 큰 기내용 트렁크가 실리는 크기다. 425리터 정도 되는 뒤 트렁크는 높다. 하지만 입구 바닥이 낮아 짐을 높이 들어올려 싣지 않아도 된다. 뒷좌석이 60:40으로 접혀 큰 짐을 싣기에도 용이하다.

 

프로토타입 같은 생김새 모델 3의 외모는 프로토타입이 소개된 뒤로 매우 조금만 변화했다. 하지만 이젠 제원을 비롯한 많은 걸 알게 됐다. 길이는 4694밀리미터, 너비는 1849밀리미터, 높이는 1443밀리미터, 휠베이스는 2875밀리미터다. 공차중량은 1610~1746킬로그램이다.

 

 

 

 

모터트렌드, 테슬라 모델 3, 시승기

 

CREDIT

EDITOR / Kim Reynolds / PHOTO / / MOTOR TREND

Twitter facebook kakao Talk 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