찾기
  •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東方流行_Lifestyle

한강의 기적

한국은 물론 아시아에서도 최초다. 한강의 맨부커상 수상은 대단한 일이다. 하지만 이는 한강 홀로 쌓은 금자탑이 아니다. 그렇다고 한국이 거들었다는 말은 아니다.

2016.08.04

지난 5월 17일 작가 한강이 <채식주의자>로 맨부커상을 수상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그런데 한반도에서 맨부커상의 존재 자체를 아는 한국인이 과연 얼마나 될까? 그럼에도 한강의 맨부커상 수상이 화제가 된 건 이 상이 정말 대단한 상이라는 것을 각인시키는 언론의 보도 덕분일 것이다. 그 어느 나라보다도 노벨상을 염원하는 한국인들에게 맨부커상이 노벨문학상에 견줄 만한 상이라고 언급되는 순간 한강은 이미 경이적인 존재가 됐다. 그런데 대체 한강은 어떻게 맨부커상을 수상했을까?

 

한강이 수상한 맨부커상은 본래 영국의 연방국가에서 출판된 영어 소설을 대상으로 하는 문학상이었다. 한강이 수상한 부문은 2005년에 신설된 인터내셔널 부문인데 영국의 비연방국가에서 출판된 소설을 영어로 번역한 소설을 후보작으로 선정하고 수상작을 가린다. 그러니까 <채식주의자>를 영어로 번역한 <The Vegetarian>이 맨부커상을 수상하는 결정적 계기가 됐다는 의미다. 그리고 맨부커상 인터내셔널 부문은 원작자와 번역자가 모두 수상자로 호명된다. 소설을 번역한다는 것을 그저 언어의 형태를 바꾸는 수준으로 이해하는 게 아니라 언어에 새로운 숨을 불어넣는 결과물로서 인정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타국의 정서를 자국의 언어로 이해시키는 작업이란 점에서 번역된 소설은 제2의 창작에 가깝다. 맨부커상은 그 가치를 인정한다는 점에서 더욱 값지다.

 

사실 맨부커상을 수상하거나 말거나, 한강은 이미 뛰어난 작가였다. 그래서 한강에게 몰리는 찬사는 새삼스럽지만 이처럼 훌륭한 작가를 제대로 조명할 기회가 왔다는 건 분명 반가운 일이다. 하지만 한편으로 마음에 걸리는 건 열광의 기저에 놓인 어떤 심리들 때문이다. <채식주의자>는 2007년 10월 30일에 발표된 소설이다. 출간 당시엔 그 주의 종합 베스트셀러 순위 20위권에도 들지 못했다. 출판사의 공식 통계에 따르면 맨부커상 수상 직전까지 8년 7개월 동안 대략 6만 권의 책이 팔렸다고 한다. 3월에 맨부커상 인터내셔널 부문 최종 후보에 올랐다는 소식이 타전된 이후 4만 권 이상이 판매됐으니 실질적으로 맨부커상과 무관한 판매량은 2만 권 정도인 셈이다. 해외에서 상을 타기 전후의 상황이 극명하게 갈린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인의 하루 독서 시간은 6분에 불과하다. 정말 이상한 일 아닌가. 이런 나라에서 해마다 한국인 작가가 노벨문학상 후보에 오르는 것을 기대하고 있다는 것은. 

 

물론 한강의 맨부커상 수상이 한국 문학계에 새로운 활기가 될 수 있다는 건 고무적인 일이다. 최근 <종의 기원>을 발표한 정유정 작가는 말했다. 

“우리나라는 문학으론 변방 국가나 다름없는데 한강 작가가 기회를 열어준 셈이니 박수를 쳐주고 싶다. 아마 작가들 대부분 그렇게 생각할 거다.” 그러니까 <채식주의자>의 맨부커상 수상이 해외에서 번역되어 출간한 한국 소설을 주목하게 만들거나 한국 소설을 번역하고자 하는 관심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그리고 “한강 작가 덕분에 독자들이 소설에 대한 관심이 많아졌다”는 말 역시 유효하다. 최근 서점가에선 전년 대비 소설 판매량이 급증했다. 소설에 대한 관심이 소설을 읽는 행위로 이어진 것이다. 무엇보다도 가장 중요한 건 한국이 국제적으로 문학계의 변방 국가로 분류된다는 것보다도 한국 안에서 문학 자체가 변방에 놓여 있는 것처럼 보인다는 사실일 것이다. 

 

한강의 맨부커상 수상을 두고 한 신문에선 ‘맨부커상이 K픽션의 문을 열었다’는 헤드라인을 내걸었다. 언제부턴가 한국 사회에선 모든 분야의 앞머리에 K라는 성씨를 붙이면 해외 진출이 가능하다는 미신이 생긴 것 같다. 혹은 이뤄졌다는 착시를 느끼는 것 같다. 어느 개인의 노력으로 차린 밥상에 숟가락만 얹겠다는 심리가 읽힌다. 사실 K픽션은 한국에서도, 영국에서도 그 어디에서도 생소한 말이다. 데보라 스미스는 ‘소주’나 ‘만화’를‘코리안 보드카’나 ‘코리안 망가’로 표현하자는 편집자의 제안을 거절하며 이렇게 설득했다고 한다. “한 국가의 문화를 다른 국가에서 파생된 것으로 보고 싶지 않다.” 이 대목에서 K픽션은 소주를 코리안 보드카라고 부르는 것처럼 들리지 않는가? 실체가 없는 K픽션은 과연 한국문학을 대변하는 언어가 될 수 있을까? 영국 소설을 E픽션이라고 부른다는 말을 들어본 적이 있는가?

 

어쨌든 한강의 맨부커상 수상은 대단한 성취다. 게다가 한국뿐만 아니라 아시아 최초의 수상자라는 점에서 이는 대단한 사건이다. 무엇보다도 맨부커상 수상이 <채식주의자>뿐만 아니라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소재로 삼은 한강의 또 다른 수작 <소년이 온다>를 더불어 주목하게 만들고 있다는 점에서도 바람직하다. 한강이 맨부커상을 수상한 날은 5월 17일이었다. 그리고 그녀는 수상 소감을 이렇게 시작했다. 

“깊이 잠든 한국에 감사드린다.” 그리고 다음 날 한강의 맨부커상 수상 소식을 전하는 어느 뉴스의 헤드라인은 이랬다. ‘한국문학의 쾌거’.그렇게 한국은 한강이 차린 밥상에 숟가락을 얹게 됐다. 진정한 한강의 기적이다.

CREDIT

EDITOR / 민용준 / PHOTO / 최창락 / 東方流行

Twitter facebook kakao Talk LINE

연관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