찾기
  •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BEAUTY DICTIONARY_New Product

Radiance Duo

스스로가 빛을 발광하는 피부야말로 이 시대가 궁극적으로 도달하려는 완벽한 피부상이 아닐까? 2015년 수많은 코스메틱 연구소가 얼굴 위에 흐르는 빛을 위해 각종 성분과 테크놀러지에 심취돼 있다. 꼬달리는 포도나무의 눈물에서 그 해답을 찾았다.

2015.03.04


Caudalie 비노퍼펙트 래디언스 세럼 Caudalie 비노퍼펙트 래디언스 톤업 모이스처라이저


  TONE UP  
어딘가 모르게 칙칙해진 피부. 피부 속부터 광채를 끌어 올려 빛을 되찾아줄 것.
 

RADIANCE SECRETRET

여자에게 “피곤해 보인다” 심지어 “나이 들어 보인다”라는 말보다 더 충격적이고 슬픈 한마디, “빛을 잃었다”. 이 말만큼 귓가에 맴맴 돌면서 가슴에 구멍을 내는 말도 없을 것이다. 스킨케어는 물론 메이크업에 이르기까지 모두한 목소리를 내어 ‘래디언스’에 승부를 거는 최근 트렌드에 깊은 공감을 하게 되는 이유이기도 하다. 사전적 의미에서의 래디언스란 ‘행복감, 건강 등이 얼굴에 나타나는 빛’을 뜻하거나 ‘따스하고 밝은 빛’으로 정의된다. 1차원적으로 피부 위에 윤기를 얹어서 임시방편으로 연출은 가능하겠지만 사전에서 말해주듯 근원적으로 피부가 건강하고 행복해야만이 진실한 빛을 발할 수 있다. 꼬달리는 포도나무에서 이러한 래디언스의 영감을 얻었다. 예로부터 프랑스에서는 포도나무가 눈물을 흘리면 여자들이 예뻐진다는 말이 있어 여자들이 얼굴과 손에 포도나무 줄기에서 흐르는 수액을 바르곤 했는데, 덕분에 안색이 맑아지고 피부가 좋아졌다고 한다. 그 비밀은 수액에 함유된 ‘비니페린’이라는 성분에 있다. 비니페린은 비타민 C 보다 더 강력한 화이트닝 효과가 있으며 임산부가 써도 될 만큼 순한 천연 성분으로 알려져 있다. 꼬달리의 베르코테른 교수는 순수한 내추럴 활성 성분인 비니페린을 포도나무 수액에서 안정화시켜 분리하는 데 성공했고, 꼬달리는 세계에서 유일하게 안정화된 비니페린 성분에 대한 특허를 보유하게 됐다.

1 스킨케어 성분과 메이크업 기능을 더해 건강한 글로 스킨을 완성하는 올인원 모이스처라이저Caudalie 비노퍼펙트 래디언스 톤업 모이스처라이저. 40ml, 7만5천원

포도나무의 수액에서 추출한 비니페린 성분이 밝고 환한 피부로 케어해주는 Caudalie 비노퍼펙트 래디언스 세럼. 30ml, 11만원


 

GREAT BRIGHT

포도나무의 눈물을 담아 완성한 꼬달리의 대표적인 래디언스 듀오, 그 첫 번째는 ‘비노퍼펙트 래디언스 세럼’이다. 말간 우윳빛의 화이트닝 세럼은 환하게 빛나는 피부의 첫 번째 필수조건인 잡티 없이 깨끗한 피부를 약속한다. 비니페린 1000ppm 함량으로 다크 스팟을 감소시키는 것은 물론 재발을 예방해주는 것이 주 기능이다. 국소적인 다크 스팟을 비롯해 얼굴 전체의 피부톤까지 균일하고 환하게 밝혀준다. 함께 함유된 올리브 스쿠알렌은 피부 장벽을 튼튼하게 강화해 수분을 보충해주고, 이렇게 충전된 피부 위로는 글리세린 성분으로 또 한 번 촉촉함을 더하게 된다. 이 외에도 피부 노화 및 산화의 원인이 되는 유해산소로부터 피부를 보호해주며 콜라겐과 엘라스틴의 생성을 도와 탄력을 강화해주는 기능까지 더했으니 사전적 정의 그대로 ‘건강한 피부’를 위한 성분은 모두 담은 셈이다. 민트, 캐러웨이, 갈바눔의 조합이 이뤄내는 향기는 매일 아침 저녁의 스킨케어 시간에 편안한 휴식을 덤으로 안겨줄 듯.

 

TONED LIGHT

‘비노퍼펙트 래디언스 세럼’으로 환하게 피부를 케어한 후에는 래디언스 듀오의 두 번째 제품인 ‘비노퍼펙트 래디언스 톤업 모이스처라이저’로 한 톤 밝고 자연스러운 피부로 거듭날 차례다. 이는 화이트닝과 래디언스 기능에 자연스러운 커버력을 지닌 파운데이션 기능이 더해진 올인원 모이스처라이저이다. 마찬가지로 비니페린 500ppm을 함유해 미백은 물론 안색, 다크 스팟의 개선 효과를 누릴 수 있으며 피부 보습에 필수인 히알루론산이 피부 표면의 각질을 잠재워줄 만큼 강력한 수분 공급 기능을 선사한다. 또한 촉촉하고 자연스럽게 마무리되는 피부 표현을 위해서는 미네랄 피그먼트가 사용됐고 피부톤을 얼룩덜룩하게 만드는 잡티, 결점을 커버하는 동시에 안색을 한 톤 높여 생기 있고 건강한 글로 스킨을 완성한다. 눈에 띄던 다크 스팟은 물론 넓은 부위에 걸쳐 발생하는 홍조와 여드름 흉터까지도 쉽게 커버 할 수 있어 바쁜 아침, 단 2~3분 만에 메이크업을 순발력 있게 마무리해줄 올인원 아이템이 되어줄 것이다.

 

“포도나무가 흘리는 눈물, 수액 속 비니페린은 비타민 C 보다 강력한 미백 효과를 지녔다.”

CREDIT

EDITOR / 최은영, 박규연 / PHOTO / Nathaniel Goldberg(인물) / imagazinekorea.com website

Twitter facebook kakao Talk 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