찾기
  •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DAILY PICK_Car&Tech

럭셔리 자동차의 대량생산

최상급 트림의 대중 자동차 넉 대와 장비 수준이 허술한 기본 트림의 럭셔리카 넉 대가 맞부딪쳤다. 어느 쪽이 더 고급스러울까? 미리 말해두지만 우리는 브랜드 딱지로 가치를 평가하는 속물이 아니다

2018.06.12

대결 시작! 과연 대량생산 대중 차에서 럭셔리를 맛볼 수 있을까? 럭셔리 브랜드의 저가 시장 진입은 정말 가능한 일이고? 결론은 4종류 비교 테스트에서 확인해보시길.

 

카테고리별로 분류하려는 건 사람의 본능적 욕구다. 적어도 차에 관해서는 그렇다. 자동차는 크게 두 부류로 나눠볼 수 있다. 대중적인 자동차와 럭셔리카다. 대량생산 대중 자동차 브랜드가 우선시하는 건 가치지향적 가격대다. 반면 럭셔리 브랜드들은 사회적 위치, 쩌렁쩌렁한 오디오 시스템, 구멍이 송송 뚫린 가죽 의자, 그을린 원목 장식 등으로 스스로의 가치를 높인다. 하지만 대중 자동차와 럭셔리 세그먼트의 경계는 점점 희미해지고 있다. 대중 자동차 회사들은 럭셔리 트림 패키지를 제공하고, 고급 브랜드들은 판매량 확보를 위해 저가 시장에 뛰어든다. 한 브랜드 임원은 이를 “럭셔리의 민주화” 전략이라고 했다. 


이런 변화를 살펴보기 위해 우리는 4만 달러 안에서 어떤 브랜드의 모델이 더 화려한지 살피는 4종류의 비교 테스트를 마련했다. 기준이 4만 달러인 것은 미국의 평균 신차 거래가격(3만6000달러)에 기인했기 때문이다. 말하자면 ‘돈을 조금만 더 써볼까’ 하는 정도의 금액인 셈이다. 폭스바겐을 구입할까 하다가 조금만 무리하면 프리미엄 자동차도 탈 수 있지 않을까 싶어 볼보 전시장을 기웃거리는 많은 구매자들을 떠올리면 된다. 


모든 대중 브랜드가 럭셔리카를 따라갈 수는 없다. 합당한 비용으로 만들어내기엔 너무 많은 내용물을 담아야 하기 때문이다. 저렴한 플라스틱을 쓰거나, 최고속도를 줄이거나, 혹은 엔진 성능을 떨어뜨리는 등 차값 결정에 작용하는 일부 요소를 덜어내는 것만으로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 마찬가지로 많은 프리미엄 브랜드는 사람들이 럭셔리카에 기대하는 많은 기능을 덜어내지 않으면 저가 시장으로 이동할 수 없다. 하지만 이는 그들 브랜드에 생채기를 낼 가능성이 높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브랜드를 선정하는 데도 적잖이 애를 먹었다. 우리에겐 기대치를 채워주는 노련한 럭셔리 브랜드 선수들과 고급화에 대한 욕구를 만족시킬 수 있는 대중 브랜드 선수들이 필요했다. 허수아비가 아니라 공정한 경쟁을 할 수 있는 ‘진짜 선수들’을 원했다는 얘기다. 검증 방식도 변화가 필요했다. <모터 트렌드>의 일반적인 시승은 가속과 제동, 승차감, 핸들링 반응에 초점을 맞춘다. 이는 여전히 차량 테스트의 중요한 요소다. 하지만 이번에는 ‘가치’를 다루는 이야기이기 때문에 조금 더 포괄적인 접근 방식, 즉 비교 차량들의 세부까지 꼼꼼히 살펴야 했다. 예컨대 두 차 모두 가죽 시트를 썼다면 분명 얇은 비닐처럼 느껴지는 가죽과 안락함을 더한 가죽이 있을 터다. 실내 내장재가 플라스틱투성이라면 사용자가 더 불편함을 느끼는, 또는 보다 편안함을 느끼는 쪽을 찾아내야 한다. 버튼, 노브, 다이얼 등의 조작감과 품질도 세밀히 살폈다. 스피커에서 나오는 소리의 양감과 질감도 빠짐없이 챙겨봤다. 


럭셔리함과 정숙한 실내공간을 동의어로 여기는 운전자들이 많은 만큼 내부 소음 수준에 대한 테스트도 추가했다. 약 시속 100킬로미터로 정속 주행할 때의 소음 수준을 체크했는데, 데시벨보다는 사람이 감각적으로 느끼는 소음 수준과 비슷한 손(sone)이라는 소리 단위를 썼다. 아울러 15분가량 시승으로는 알아채기 어렵지만 6개월쯤 지나서는 운전자가 거슬려하거나 짜증 낼 수 있는 민감한 촉감 및 감각 요소도 손 단위로 측정했다. 


실리주의자를 위해 차량 구매 정보를 전문적으로 다루는 자매회사 인텔리초이스(IntelliChoice)의 차량 유지비 관련 자료도 제공받았다. 일부 브랜드는 우리가 찾는 3만8000~4만 달러 범위 내의 럭셔리 모델을 제공하지 못했다. 대신 우리는 몇몇 협력업체의 도움으로 주행거리가 ‘제로’인 전시 모델을 적당한 값에 빌릴 수 있었다. 한 럭셔리 브랜드 딜러는 우리가 설정한 가격 기준을 날카롭게 비판하기도 했다. 자신의 고객들은 4만 달러라는 가격 제한을 두지 않으며, 그보다 장비 구성 수준이 낮은 차도 꽤 많이 팔린다는 것이 그의 주장이었다. 유추해보면, ‘풀 옵션’에 가까운 럭셔리 제품을 구매할 소비자는 많지 않지만 럭셔리 배지의 명성과 세련된 분위기를 원하는 고객은 짐작 이상으로 많다. 


자, 이제 이 뜨거운 논쟁의 결과를 확인할 시간이다. 누가 이겼는지 알고 나면 아마 까무러칠지도 모른다.

 

 

 

 

모터트렌드, 자동차, 럭셔리카

CREDIT

EDITOR / Mark Rechtin / PHOTO / William Walker / MOTOR TREND

Twitter facebook kakao Talk 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