찾기
  • 페이스북
  • 인스타그램

NEIGHBOR_Fashion

비닐의 습격

디자이너들의 터치를 입고 신분 상승을 꿈꾸는 새 시즌의 비닐 이야기.

2018.04.12

맑고 투명하게 속살을 드러내는 비닐 소재가 2018 S/S 시즌 하이패션의 사랑을 독차지하고 있다. 킴 카다시안과 마일리 사이러스 등 과감한 패션을 즐기는 셀레브리티나 소화할 수 있다고 생각한 바로 그 소재이자 좀 더 역사를 거슬러 올라가면 박진영의 비닐 바지 등 난감한 패션의 대명사처럼 여겨지던 비닐 말이다. 그간 백과 슈즈 등 액세서리에 PVC 소재가 종종 등장하긴 했지만, 이번 시즌에는 몸 전체를 비닐로 뒤덮은 투명 룩까지 등장했다. PVC는 어떻게 쿨한 시티 룩의 메인 소재로 떠올랐나. 
이번 시즌, 많은 디자이너들이 PVC 사랑을 드러냈지만, 소재 활용의 정점을 찍은 브랜드는 바로 샤넬이다. 2018 S/S 시즌 샤넬은 프랑스의 한 협곡에서 영감 받은 컬렉션을 선보였는데, 투명과 화이트, 블루 톤으로 물을 형상화한 룩이 런웨이를 가득 채웠다. 무취무색의 물을 형상화하기에 PVC만큼 완벽한 소재는 없었을 터. 샤넬은 비옷을 떠올리게 하는 PVC 케이프를 메인으로 투명 사이하이 부츠, 모자, 장갑, 가방에 이르는 다채로운 투명 아이템을 쏟아냈다. 여기서 주목할 점은 이 모든 아이템이 클래식한 샤넬의 트위드 슈트와 매치되었다는 점! 우아한 여인을 위한 샤넬의 트위드 슈트는 유니크한 무드의 PVC 아이템과 만나 한층 모던한 레이디라이크 룩으로 진화했다. 비닐을 적극 활용한 건 샤넬만이 아니다. 발맹 또한 이 비닐 소재를 옷에 적극 활용했다. 투명한 소재 위로 블랙의 레터링 프린트를 더해 한층 더 파워풀한 버전의 비닐 룩을 탄생시킨 것. 아슬아슬한 사이즈의 수영복을 이너로 매치하거나, 중요 부위만을 프린트로 간신히 가린 아찔한 룩도 쏟아졌는데, 이 독특한 소재에 흠뻑 빠졌는지 디자이너 올리비에 루스테잉은 최근 열린 2018 F/W 시즌에도 비닐 소재를 전면에 내세우며 비닐 사랑을 다시 한번 드러냈다. 한편 같은 소재로 전혀 다른 분위기를 연출한 디자이너도 있으니, 바로 발렌티노의 피에르파올로 피촐리다. 그는 PVC 소재의 재킷을 부드럽게 흐르는 실크 드레스, 여유로운 실루엣의 팬츠 등과 매치했는데, 재킷 위로 반짝이는 비즈 장식이나 은은한 색상을 더해 PVC 소재의 페미닌한 활용법을 제안했다. 부드러운 핑크과 그레이 등 부담스럽지 않은 컬러를 입은 PVC 재킷은 완전한 투명이 아닌 은근한 시스루 아이템으로 변신, 리얼웨이에서도 충분히 시도할 만해 시선을 모았다. 그 밖에 투명 비닐에 컬러와 패턴을 가미한 PVC 코트를 선보인 크리스토퍼 케인, 완전한 불투명 PVC를 활용해 글래머러스하면서도 실용적인 코트와 스커트 아이템 등을 선보인 프라발 구룽, 일상적인 룩 위로 주얼 장식을 더한 PVC 커버를 매치해 세상에 단 하나뿐인 유니크 룩을 탄생시킨 토가까지, 이렇듯 올봄의 비닐은 그 어느 때보다 다채로운 모습으로 등장해 당당히 메가 트렌드의 반열에 이름을 올렸다. 
일상에서 쉽게 시도할 수 없다는 단점 때문일까? 리얼웨이에서는 부담 없이 들 수 있는 PVC 백의 인기가 심상치 않다. 특히 셀린 컬렉션에 등장한 PVC 백 속에 지갑이 들어 있는 비닐 백은 슈퍼마켓의 비닐 봉지를 닮은 디자인에도 품절 대란을 일으키면서 구하기가 하늘의 별 따기라는 후문이다. 과감하게 PVC 소재의 아우터를 시도하고 싶다면, 이너로 비비드 색상의 의상을 매치하거나 약간의 컬러와 패턴이 가미된 아우터를 선택하는 센스를 발휘하자. 한번 시도하면 그 어떤 소재도 품지 못한 PVC만의 유니크하면서도 투명한 매력에 흠뻑 빠질 테니.   

 

 

 

 

 

 

 

더네이버, 패션, 비닐

CREDIT

EDITOR / 박원정 / PHOTO / Imaxtree / NEIGHBOR

Twitter facebook kakao Talk LINE
  • · (주)가야미디어  
  • · 등록번호:인터넷뉴스사업자 서울, 자00454  
  • · 등록일: 2014년 3월 10일  
  • · 제호: 아이매거진코리아닷컴  
  • · 발행인: 김영철  
  • · 편집인: 백재은  
  • · 주소: 서울시 강남구 삼성로 81길 6 06195  
  • · 연락처: 02-317-4800  
  • · 발행일: 2013년 8월 1일  
  •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백재은  
  • · 사업자등록번호120-81-28164  
  • · 부가통신사업 신고 제 2-01-14-0017 호 통신판매신고 제 2009-서울강남-01075호  

Copyright kayamedia Corp. rights reserved.